Chaakshi

주식은 마르지 않는 샘물이다

Published in Uncategorized.

그물은 누군가의 땀이고

누군가가 흘린 피와 다름없다.

소중한곳에 가치있는곳에 쓰여져야한다.

내가 걷고자하는 이길은 험난하다.

하지만 그끝의 결과는 매우 달콤하다.

 




 

이제는 연습의 단계는 마무리 단계이다.

달콤한 결과만이 기다린다.

소중하고 가치있는곳에 많은이들과 함께 나누겠다.